‘음주운전·마약 OUT’ 남태현, 빚 5억·생활고 호소가 웬말

입력 : 2023.07.15 09:27
이메일 글자확대 글자축소 스크랩


중범죄를 저지르고서 반성과 후회, 재발 방지 다짐만 했으면 좋았으련만. 마약 중독 때문에 5억 원 이상의 빚을 지게 됐다며 생활고를 토로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신 서민재와 마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남태현이 그렇다.

 

14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 1328회는 ‘텔레그램 마약방은 10대를 노린다’는 타이틀로 암암리에 확산된 마약 실태를 짚는다. 특히 지난해 검거된 미성년자 마약사범은 481명으로 해마다 미성년자 마약사범이 늘고 있다는데 경종을 울리기 위해 아이돌 출신인 남태현이 인터뷰에 응했다.

 

이미 음주운전 혐의로 대중의 뭇매를 맞았던 남태현은 지난해 8월엔 필로폰 투약 혐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서민재와 함께 검찰에 송치된 남태현은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수사 중이다. 현재는 마약중독치유·재활센터인 ‘인천 다르크’에서 치료 중이라고.

 

남태현은 연예계 생활을 하며 마약류 의약품인 다이어트약을 접했고, 불면증 때문에 수면제를 복용했다고 밝혔다. 정신과의 처방을 받아 약물을 복용하기 시작했지만 의료용 약물 남용이 마약으로 가는 통로를 열어줬다고. 그의 안타까운 경험은 청소년들에게는 확실한 본보기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다음 대목이 문제였다. 남태현은 제작진에게 마약 투약으로 인한 생활고를 고백했다. 마약 투약 이후, 남은 것은 빚 5억과 연체된 카드값이라고. 본인의 집은 물론 부모의 집까지 내놔야 한다는 그는 빚을 갚기 위해 곧 식당 아르바이트를 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아끼던 기타 한 대를 제외한 가진 모든 것들을 팔았다는 남태현은 인터뷰 중에도 연체 대금을 독촉하는 문자를 받았다. ‘추적 60분’ 측은 “마약은 10대들의 우상이었던 그를 한순간에 그를 바닥까지 끌고 내려갔다”며 “마약으로 몸과 마음이 망가지면서 사람들은 하나둘 곁을 떠났다”고 알렸다.

 

화려한 무대 위 사랑 받는 아이돌에서 마약쟁이로 전락한 남태현의 사례는 청소년들의 피부에 와닿는 선례다. 하지만 틈새를 비집고서 5억 빚과 생활고를 호소한 의도에는 물음표가 생긴다. 마약을 하면 패가망신한다는 교훈을 전달하고자 했겠지만 연예인들의 생활고 호소는 어딘가 불편하다.

[연예팀ieconomyseoul@naver.com]

연예팀 기자 ieconomyseoul@naver.com
© 이코노미 서울 & www.jaeconom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87900

문화 많이 본 기사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주운전·마약 OUT’ 남태현, 빚 5억·생활고 호소가 웬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