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4년 1분기 실적 발표

입력 : 2024.05.01 09:05
이메일 글자확대 글자축소 스크랩



삼성전자 서초사옥.jpg
삼성전자 서초사옥

매출 71.92조원, 영업이익 6.61조원메모리 시황 개선 및 스마트폰 판매 호조

 

[이코노미서울=전영구기자]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으로 매출 71.92조원, 영업이익 6.61조원의 2024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사 매출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4 판매 호조 및 메모리 시황 개선에 따른 판가 상승으로 전 분기 대비 6% 증가한 71.92조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전 분기 대비 3.78조원 증가한 6.61조원을 기록했다. IT 시황이 회복되는 가운데 메모리가 고부가 제품 수요 대응으로 흑자 전환했고, MX도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 호조로 이익이 증가했다.

 

미래 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하며 분기 최대 7.82조원의 연구개발비를 기록했다.

 

1분기 환 영향 관련 원화가 주요 통화 대비 전반적인 약세로 전 분기 대비 전사 영업이익에 약 0.3조원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

 

1분기 실적

 

· DS(Device Solutions) 부문 매출 23.14조원, 영업이익 1.91조원

 

메모리는 지속적인 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 기대감으로 전반적인 구매 수요가 강세를 보였고 지난 분기에 이어 DDR5(Double Data Rate 5) 및 고용량 SSD(Solid State Drive) 수요 강세가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HBM(High Bandwidth Memory) DDR5 서버 SSD UFS4.0(Universal Flash Storage 4.0)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에 대응하며 질적 성장을 실현했고 메모리 사업은 흑자 전환됐다.

 

시스템 LSI는 주요 고객사 신제품용 SoC(System on Chip), 센서 등 부품 공급은 증가했으나 패널 수요 둔화에 따른 DDI(Display Driver IC) 판매 감소로 실적 개선은 예상 대비 둔화됐다.

 

파운드리는 주요 고객사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매출 개선은 지연으나 효율적 팹(FAB) 운영을 통해 적자 폭은 소폭 축소됐다.

 

삼성전자는 4나노 공정 수율을 안정화하고 주요 고객사 중심으로 제품 생산을 크게 확대했으며, 첨단 공정 경쟁력 향상으로 역대 1분기 최대 수주실적 기록을 달성했다.

 

· DX(Device eXperience) 부문 매출 47.29조원, 영업이익 4.07조원

 

MX(Mobile eXperience)는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첫 번째 AI 폰인 갤럭시 S24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특히 S24에 탑재된 갤럭시 AI’ 기능들이 높은 사용률을 보이며 판매 확대를 견인했다. 이를 통해 전체 매출이 성장했으며 견조한 두 자리 수익성을 유지했다.

 

VD(Visual Display)의 경우 TV 시장은 비수기 진입으로 전 분기 대비 감소했으나 Neo QLED OLED, 75형 이상 대형 수요는 견조했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전략 제품 중심으로 판매를 주력해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전 분기 대비 수익성을 제고했다.

 

생활가전은 프리미엄 에어컨, 비스포크 AI 등 고부가 가전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재료비 등 원가 구조 개선으로 수익성이 향상됐다.

 

· 하만 매출 3.2조원, 영업이익 0.24조원

 

하만은 계절적 비수기 진입에 따른 소비자 오디오 판매 둔화 속 실적이 소폭 하락했다.

 

· SDC 매출 5.39조원, 영업이익 0.34조원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플렉시블은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출시에 적기 대응했고 리지드(Rigid)는 판매 기반 확대로 가동률이 개선됐으나 판매 경쟁 심화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했다.

 

대형의 경우 비수기 진입으로 시장 수요가 약화됐으나 QD-OLED 모니터 신제품 도입 및 고객 기반 강화로 적자 폭이 완화됐다.

 

· 1분기 시설투자 11.3조원

 

1분기 시설투자는 11.3조원으로 DS 9.7조원, 디스플레이 1.1조원 수준이며 전년 동기 대비 0.6조원 증가했다.

 

메모리의 경우 기술 리더십 강화를 위한 R&D 투자를 지속하고 특히 HBM/DDR5 등 첨단 제품 수요 대응을 위한 설비 및 후공정 투자에 집중했다.

 

파운드리는 중장기 수요에 기반한 인프라 준비 및 첨단 R&D를 중심으로 투자를 지속했으며, 설비 투자의 경우 시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영했다.

 

디스플레이는 IT OLED 및 플렉시블 제품 대응 중심으로 투자가 집행됐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시설투자 및 R&D 투자를 꾸준히 이어갈 방침이다.

 

2분기 전망

 

· DS 부문

 

메모리는 생성형 AI 관련 수요 견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일반(Conventional) 서버 및 스토리지 중심으로 수요 개선이 전망되고 시장 가격도 전반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생성형 AI 수요 대응을 위해 HBM3E 8단 양산을 4월에 시작했으며 12단 제품도 2분기 내 양산할 계획이다.

 

또한 1b나노 32Gb(기가비트) DDR5 기반 128GB(기가바이트) 제품의 2분기 양산 및 고객 출하를 통해 서버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낸드는 2분기 중 초고용량 64TB SSD 개발 및 샘플 제공을 통해 AI용 수요에 적기 대응하고, 업계 최초로 V9 양산을 개시해 기술 리더십 또한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시스템LSI는 스마트폰 판매가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플래그십 SoC 및 센서의 안정적 공급에 집중하면서 첨단 공정 기반의 신규 웨어러블용 제품 출하도 준비할 계획이다.

 

파운드리는 고객사 재고 조정이 마무리되고 라인 가동률이 개선됨에 따라 2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나노 설계 인프라 개발을 완료하고 14나노, 8나노 등 성숙 공정에서도 다양한 응용처에 제공되는 인프라를 준비해 고객 확보에 매진할 방침이다.

 

· DX 부문

 

MX2분기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하고 평균 판매가격이 인하되는 한편, 태블릿 출하량은 동등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AI 경쟁력을 기반으로 갤럭시 S24 등 플래그십 제품 중심으로 업셀링 기조를 유지하고 운영 효율화를 통해 견조한 수익성을 확보하는 한편, 어려운 상황에서도 AI R&D 투자는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VD는 주요 신흥국 TV 시장 수요 둔화로 전체 TV 시장 감소가 예상되나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 등 판매 확대 기회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Neo QLED, OLED 등 차별화된 2024년 신모델 론칭을 통해 전략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운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생활가전은 올인원 세탁건조기 하이브리드 냉장고 물걸레 스팀 살균 로봇청소기 등 비스포크 AI 신제품의 성공적 론칭으로 신모델 판매를 확대하고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는 에어컨 판매 강화로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 하만

 

하만은 견조한 전장 사업 성장 가운데 포터블 오디오, 헤드셋 중심으로 소비자 오디오 판매를 확대하고 비용 효율화를 통해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 SDC

 

디스플레이는 중소형의 경우 주요 고객사의 폴더블 신제품 출시 및 IT 제품 수요 확대로 판매 증가가 예상되나 패널 업체 간 경쟁 심화로 실적 개선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대형은 주요 고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프리미엄 모니터의 판매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하반기 전망

 

· DS 부문

 

메모리는 하반기에도 생성형 AI를 중심으로 수요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HBM의 경우 생산능력(CAPA) 확대와 함께 공급을 지속 늘려나갈 예정이다. 고용량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세에 맞춰 업계 최초로 개발한 HBM3E 12단 제품의 램프업(Ramp-up)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D램은 1b나노 32Gb DDR5 제품을 빠른 속도로 도입하고, AI 서버와 연계된 고용량 DDR5 모듈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낸드는 V8 기반 Gen5 SSD 등을 통해 서버용 고부가가치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3분기에 V9 QLC(Quadruple Level Cell) 양산을 통해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시스템LSI는 부품 가격 압박 등의 영향으로 스마트폰 제품별로 다양한 방향의 스펙 조정이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유기적인 부품 믹스 조정을 통해 이러한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파운드리는 전체 시장 성장은 제한적이지만 삼성전자는 5나노 이하 첨단 노드 매출 증가로 올해 매출이 시장 성장률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나노 공정 성숙도를 개선하여 AI/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등 고성장 응용처 중심으로 수주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 DX 부문

 

MX는 하반기 폴더블 신제품의 실사용 경험을 개선하고 폼팩터에 최적화된 AI 기능을 적용해 폴더블 대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웨어러블은 하반기 신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새로운 폼팩터 갤럭시링출시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VD는 프리미엄 및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제품 혁신을 기반으로 ‘AI 스크린 리더십에 집중해 다양한 소비자 수요를 공략하고 기기 간 시너지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보안 및 지속가능성과 연계한 특장점을 강조하고 TV 플러스 등 서비스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시장 성장도 주도할 계획이다.

 

생활가전은 비스포크 AI 제품과 스마트 포워드 서비스 기반으로 차별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해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시스템에어컨 빌트인 등 고부가 사업 중심 사업구조 개선과 비용 효율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 하만

 

하만은 디스플레이 HUD(Head Up Display) 등 신규 분야 수주 확대를 통해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소비자 오디오 분야에서도 TWS(True Wireless Stereo) 라인업 확대 등 성장 제품 사업 강화를 통해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 SDC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판매 확대에 주력하고 OLED의 비중이 지속 상승될 것으로 예상되며, 대형 패널도 QD-OLED 생산 효율 향상 및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 등을 통해 전년 대비 매출 성장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속가능경영

 

삼성전자는 2023MSCI ESG 평가에서 국내 ICT 업계 최고 수준인 ‘AA’ 등급을 달성했다. 사회, 지배구조 부문 평가 점수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전체 등급이 전년 대비 한 단계 상승했다. 특히 글로벌 인재 양성, 책임 광물 등 자원 조달 정책 및 기업 지배구조 부문에서 점수가 개선됐다.

 

또한 지난해 화성캠퍼스에 이어 올해 기흥·평택·수원·구미·광주 사업장과 중국 시안까지 국제수자원관리동맹(AWS)’의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인증을 획득하며, 수자원 관리체계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삼성전자 DS 부문은 2030년까지 취수량 증가 제로화, DX 부문은 수자원 사용량 100% 환원 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의 MOU 체결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 이코노미 서울 & www.jaeconom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08475

뉴스 많이 본 기사

  1. 1尹 대통령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막대한 양 매장 가능성"
  2. 2오세훈 "이재명 침묵, 비겁하다…지사 몰래 부지사가 처리? 있을 수 없는 일"
  3. 3구정소식(동대문 중구 종로 성동 도봉 강북 은평 용산 금천 구로 등)
  4. 4김진표 의장 "정치인이 깡패집단인가…팬덤 사로잡혀 패거리 정치"
  5. 5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 에센셜 화이트 색상 출시… 색상 라인업 강화
  6. 6삼성전자, 케이뱅크와 손잡고 ‘세상 편한 AI 라이프 챌린지박스’ 선보여
  7. 7저녁 밥 ‘늦게’ 먹는 사람, 대장암 위험
  8. 8민주당, ‘대선 1년 전 당대표 사퇴’ 규정 개정… “李대표 연임 대비책”
  9. 9유승민, 정부 '대북확성기 검토'에…"이런 국방이 무슨 국방인가"
  10. 10" 빛의 향연 " 展 / 장은선갤러리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2024년 1분기 실적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