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흑백 산야의 깊은 울림 " 展 / 장은선갤러리

입력 : 2024.02.04 12:24
이메일 글자확대 글자축소 스크랩


1경계-시간__지름120.__22.jpg
경계 - 시간 지름 120cm 2022

 

신철균 초대展

“ 흑백 산야의 깊은 울림 ”

2024.2.7 (수) ~ 2.23 (금)

장은선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운니동 19번지)

www.galleryjang.com (02-730-3533)

Open AM 11:00 ~ PM 6:00 (월~토)/ 일요일,공휴일 휴관

 

갤러리로고.jpg

 

 

2경계-시간134x170._23.jpg
경계 - 시간 134x170cm 2023

 

[이코노미서울=임정훈기자] 강원대 미술학과 교수를 작년에 정년 퇴임하신 한국화작가 신철균 선생님은 자신의 고향이자 삶의 터전인 강원도의 산림 풍경을 주제로 수묵산수화를 그려왔다. 작가는 먹과 물의 조화를 통해 산의 웅장함과 깊이 있는 작품을 완성한다.


산수화의 전통적인 기법과 철학을 계승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과 시각을 더하여 신철균 작가만의 새로운 산수화의 세계를 열어가고 있다.

 

3경계-시간._1740x2490._24 (1).jpg
경계 - 시간 174x249cm 2024

 

작가는 흑백의 수묵으로 표현하는 산수화를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삶의 의미를 담아내고자 한다. 그는 산의 형상을 과감하게 생략하고, 먹과 물의 농도를 조절하며 빠르고 강한 필선의 산의 느낌을 연출한다.

 

4경계-시간_96x54._19.jpg
경계 - 시간 96x54cm 2019

 

대체적으로 모노톤의 잔잔한 화면에 수묵의 맑고 두터우며 깊이 있는 표현은 풍부한 시각적 잔상을 남게 한다. 작가는 일상의 주변에서, 혹은 삶의 언저리에서 포착된 자연의 인상을 특유의 감상적인 필치로 표현해내기에 그의 작품 속 자연의 모습은 익숙하고 친근함을 가져다준다.

 

5경계-어스름_180x80_22.jpg
경계 - 어스름 180x80cm 2022

 

그는 산을 대상으로 존재하며 대립하는 것이 아닌 대화하며 교감하는 또 다른 상대로 인식하고 있는 부분을 엿볼 수 있다.작가의 작품들은 한국화의 고즈넉함과 멋을 잘 보여준다. 그의 작품은 색채의 제한을 넘어서는 풍부한 감각적 효과를 선사한다.

 

6경계-시간_95x205_22.jpg
경계 - 시간 95x205cm 2022

 

구정이 시작되는 2월의 어느날, 작가만의 담담한 필치로 산수 예술의 정수를 멋지게 담아낸

신철균 선생의 작품 30여점이 장은선갤러리에서 전시된다.

 

7경계-시간_550x960._24.jpg
경계 - 시간 55x96cm 2024

 

신철균 교수는 강원대학교 미술교육학과 및 동 대학원 졸업하였다. 춘천미술관,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 박물관 등 국•내외에서 개인전 14회와 몽골 국립현대미술관 '몽골수교25주년기념 몽골초대전'. 일본 知足미술관 '현대한국수묵산수화전' 등 여러 초대전과 단체전에 참가해왔다.

강원도문화상과 강원미술상을 수상했고 국립현대미술관, 포항시립미술관, 미술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박물관 등 다양한 기관에 작품이 소장 되어 있고 현재 강원도 문화재위원이다.

 

마경계-춘풍.__지름_120.__24.jpg
경계 - 춘풍 지름 120cm 2024

 


갤러리약도.png

 

 

 

 

 

 

임정훈기자 ieconomyseoul@naver.com
© 이코노미 서울 & www.jaeconom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44573

뉴스 많이 본 기사

  1. 1[전광훈의 한 컷 스토리] 북한산 탕춘대 능선
  2. 2사전투표율 31.28% 역대 최고… 총선 첫 30% 돌파
  3. 3홍준표, '무소속 완주' 장예찬에 "천방지축"
  4. 4삼성전자, 이색 광고 선보이며 ‘비스포크 AI’ 글로벌 확산
  5. 5바르샤 잡으러 ‘선발 이강인’ 카드 꺼낼까…현지 매체 “음바페·뎀벨레에 이은 3번째 공격수”
  6. 6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 글로벌 대회 격상
  7. 7與 “서울 한강벨트와 충청·PK 결집해 박빙 우세 전환…골든 크로스도 확인”
  8. 8[심진섭의 금융권 소식]
  9. 9尹 “재개발·재건축 속도 높일 것... 빠르게 주택공급”
  10. 10우리은행, 홍콩H지수 ELS 분쟁조정기준안 수용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흑백 산야의 깊은 울림 " 展 / 장은선갤러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